날리지큐브, 한국은행 정보공유시스템(BOIS)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학훈 날리지큐브 대표(왼쪽)가 한국은행 정보공유시스템(BOIS) 구축 공로를 인정받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로부터 감사패를 수상하고 기념촬영했다. 날리지큐브 제공
<김학훈 날리지큐브 대표(왼쪽)가 한국은행 정보공유시스템(BOIS) 구축 공로를 인정받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로부터 감사패를 수상하고 기념촬영했다. 날리지큐브 제공>

날리지큐브(대표 김학훈)는 한국은행 정보공유시스템(BOIS)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24일 밝혔다.

한국은행은 2006년에 지식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지난해 컨설팅을 진행, 고도화 모델을 도출했다. 올해 2월부터 10월까지 구축사업을 진행했다. 날리지큐브는 컨설팅 사업에 이어 구축 프로젝트까지 수주하며 BOIS 완성도를 높이는데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김학훈 날리지큐브는 대표는 이에 따른 공로를 인정받아 BOIS 가동 기념식에서 한국은행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상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BOIS는 정보공유, 협업, 소통에 기반한 새로운 온라인 일터”라면서 “융합 시대에 건전한 조직문화 구축, 조직역량 강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말했다.

김상옥 날리지큐브 이사는 “한국은행이 지향하는 가치에 맞춰 네트워크 상태 협업 환경 제공, 커뮤니케이션 기능 보완, 검색기능 업그레이드와 문서관리 체계 개선에 초점을 맞췄다”면서 “업무방, 지캐스트, 지로그 등 협업과 소통을 위한 새로운 도구들이 적용된 것도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