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기획](5)ICT 이니셔티브 2020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4차 산업혁명에 대처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요소 가운데 하나를 고른다면 `창의성`을 꼽을 수 있다. 이는 결국 인재 양성으로 귀결된다. 결국 소프트파워의 핵심은 `창의형 인재` 양성이다.

4차 산업혁명에 활용되는 정보통신기술(ICT)은 범용화 경향이 있다. `모어 댄 무어` 현상이 보편화되면서 하드웨어(HW)는 누구나 구하기 쉬운 제품이 됐다. 사물인터넷(IoT)이나 클라우드, 빅데이터, 모바일(ICBM) 기술도 구하기 어려운 기술이 아니다. 인공지능(AI) 역시 핵심 기술은 진입 장벽이 있지만 원하기만 하면 빌려서 사용할 수 있다.

ICT가 범용 인프라가 된 상황에서 승자는 이의 활용을 창의로 하는 기업이다. 빅데이터의 경우 같은 조건에서 누가 창의 분석 결과를 내놓느냐가 승패를 가른다. 분석 알고리즘 설계가 관건이다.

그러나 4차 산업혁명의 변화 속도가 빠르고 미래 예측이 쉽지 않지 않기 때문에 기업과 개인 모두 어려움을 겪는다. 기업은 누가 창의형 인재인지 알기 어렵고, 개인은 어떤 기술이 유망한지 알기 어려워서 수요와 공급 불일치가 발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정부가 노동 시장에 개입, 양측의 필요를 맞춰 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적극 정책으로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창의형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개인 입장에서 4차 산업혁명이 반드시 좋은 것만은 아니다. 시장이 확대되고 경제가 성장하면서 더 많은 일자리가 생길 수도 있지만 AI나 로봇 발달로 인간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는 비관론도 존재한다. 2016 세계경제포럼(일명 다보스포럼)에서는 2020년까지 AI와 로봇 영향으로 200만개 일자리가 창출되는 반면에 소멸되는 일자리가 710만개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처럼 4차 산업혁명이 안정된 일자리를 해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만큼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 특히 로봇이나 AI가 대체할 수 있는 일자리와 그렇지 않은 일자리 간 소득 격차가 벌어질 가능성이 짙은 만큼 사회 불안 요소가 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