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파격 조건으로 국내 드론업체 모시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이 파격 조건을 내걸고 국내 드론업체를 유치한다. 아파트와 사무실은 물론 수십억원대 사업자금도 지원한다.

농업용 드론.
<농업용 드론.>

한국드론산업협회는 지난해 말 중국 쓰촨성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협조 요청을 받았다. 이미 국내기업 21곳이 한·중 창업단지에 입성했다. 맵핑(Mapping)이나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갖은 특화 업체가 대부분이다. 현재 4곳을 추가 모집한다.

창업단지는 중국 쓰촨성 청두(成都)시에 위치한다. 선발된 기업은 단지 내 보육센터에 들어간다. 조건은 파격적이다. 세제 혜택은 기본이다. 쓰촨성은 업체마다 초기 지원금 1억원씩을 지급한다. 박사급 인력을 보유한 업체는 두 사람까지 각각 1억원씩, 총 2억원을 추가로 받는다. 사업화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면 2억원을 별도로 제공한다. 32·24평 아파트 두 채와 사무실·연구실도 무료로 나눠준다.

창업단지는 모두 9개 동으로 이뤄졌다. 일정 기준을 통과하면 보육센터를 거쳐 바로 옆 도약동으로 이동한다. 이때도 지원금이 나온다. 업체 한 곳당 기본 배정금 3억원을 포함해 최대 15억원씩 돌아간다. 이후 졸업단계가 되면 다시 사무실을 옮긴다. 기본 배정금이 15억원으로 오른다. 최대 30억원까지 후원한다. 이렇게 세 단계를 밟은 업체는 50억원까지 사업자금을 모을 수 있다.

이번 사업은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약속에 따라 성사됐다. 그는 2015년 말 한국을 찾아 쓰촨성 일대에 한·중 창업단지를 짓겠다고 밝혔다. 창업단지는 우리 기업이 세계시장에 진출하는 데 전초기지 역할을 맡는다. 자유로운 기업 활동이 보장된다. 드론뿐만 아니라 사물인터넷과 생명공학,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국내기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우리 정부도 중국에 화답한다. 서울과 수원, 전북 3곳에 청두시 홍보관을 열 계획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청두시 고신구에 국내기업 지원 사무소를 개설한다.

박석종 한국드론산업협회 회장은 “청두 지역은 중국 서부 경제개발 거점”이라며 “국내 드론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중국 쓰촨성 한·중 창업단지 입주기업 혜택

중국, 파격 조건으로 국내 드론업체 모시기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