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를 현실로'...정글온 창업연구소 프로젝트 성황리 막 내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참신한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드는 '정글온 창업연구소' 프로젝트가 성황리 막을 내렸다.

이상호 루이테표크놀로지 대표가 사업 모델과 기술을 발표했다.
<이상호 루이테표크놀로지 대표가 사업 모델과 기술을 발표했다.>

전자신문과 성남산업진흥재단은 지난 23일 분당 킨스타워에서 '정글온 창업연구소 데모데이'를 개최했다. 시장조사 전문가 과정은 라피스(대표 김도균)가, 특허 및 지식재산권 과정은 위투랩(대표 우용성)이 최우수팀으로 선정됐다. 선정된 업체는 시장조사와 특허출원을 무상 지원 받는다.

정글온 창업연구소는 예비창업자 비즈니스 모델 발굴부터 시장조사, 특허 등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2월부터 2개월 동안 20개팀 대상으로 사업고도화 공통교육 등을 진행했다.

김도균 라피스 대표가 사업과 기술 모델을 발표했다.
<김도균 라피스 대표가 사업과 기술 모델을 발표했다.>

시장조사 전문가 교육 과정은 △시장조사란 △시장조사 내가한다 △팀별 미션 △고객 요구 파악 등으로 구성됐다. 특허·지식재산권 전문가 교육 과정은 △제품개발 및 시장진입과 특허 △특허전략에 따른 특허 활용 △R&D 중심 사업계획서 작성법 △팀별미션으로 이뤄졌다.

데모데이에는 '교육용 3D 프린팅 솔루션' 'IoT 기반 빅데이터 연동 키레스 솔루션' 등 11개 사업 모델이 발표됐다. 데모데이에 참석한 예비창업자는 “시장조사와 특허 교육으로 창업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