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책 없는 대형 화재 IoT화재감지시스템 ‘스마트콜’로 잡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책 없는 대형 화재 IoT화재감지시스템 ‘스마트콜’로 잡는다.

로제타텍(대표 조영진)이 개발한 스마트재난속보시스템 ‘스마트콜’은 IoT기술과 화재방지 관련 전문 기술이 결합돼 탄생한 최첨단 유·무선 겸용 화재 속보 시스템이이다. 이 시스템은 가장 빠른 시간 안에 화재를 알아채고 초동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최근 전국 전통시장에서 화재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전통시장 및 대형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화재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기가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특히 전통시장의 경우 건물의 노후, 섬유 등 가연성 물질의 밀집도가 높고 가판대 설치로 인한 통로 협소로 유사시 인명대피 및 소방활동에도 장애가 많아 이에 대한 대책이 없을 경우 앞으로도 대형화재의 우려가 산재해 있으며 만약 화재가 발생하고 신고가 늦어질수록 걷잡을 수 없는 대형화재로 번지기 쉽다.

이에 따라 최근 지자체 및 지역 소방서에서도 대형화재 예방활동을 강화해 나가고 있으며 주로 심야시간 집중순찰, 시장상인회 중심 소방교육, 소방 통로 확보 훈련과 캠페인 전개,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중심으로 한 예방활동 위주로 추진되고 있다.

대책 없는 대형 화재 IoT화재감지시스템 ‘스마트콜’로 잡는다.

하지만 화재 발생시 가장 중요한 것은 신속한 초동 대처이다. ‘스마트콜’은 화재 시 119 소방관서와 화재담당 관리자의 스마트폰에 음성 및 문자로 즉시 알려주며 특히, 무선과 유선으로 화재 현장의 상황, 위치, 건물 현황 등의 정보를 119 소방관서에 통보해 신속하게 화재 진압을 할 수 있도록 해 재산과 인명피해를 줄이는데 효과적이며 화재가 발생한 주위 상가에도 동시에 연락해 주는 획기적인 기능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유선보다 무선으로 설치 시 비용이 줄어 최근 중소기업청에서 추진하는 전통시장 화재방지장치 설치 사업에서도 각 지역 시장상인회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같은 ‘스마트콜’의 실용성과 혁신성을 먼저 알아본 CGV 영화상영관도 현재까지 100여 곳에 스마트콜을 설치한 상태이다. 아울러 청주 육거리시장, 진주 자유시장 부산, 광주 및 전국 여러 지역의 시장 상인회와 소방 및 행정 관련 단체와 함께 시범설치 운영 중이다.

로제타텍 조영진 대표는 “국내 건축물 대부분에 설치된 소방설비는 건축법률에만 의존해 설치돼 있으며 특히 빈번한 오작동은 정작 신속한 초동 대처가 필요한 화재 시 무용지물이 되는 경우가 많고 이렇게 낙후된 화재예방 시스템으로는 화재를 예방할 수는 없다”며 “로제타텍의 ‘스마트콜’이 최근 발생되는 대형 화재를 막는 큰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한편 로제타텍 조영진 대표는 1993년 설립된 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인 정소프트의 창업멤버이며 2001년 코스닥에 상장하며 벤처 성공신화로 불렸다. 이후 10여 년간 정소프트 미국 실리콘밸리 법인 대표를 역임했다. 스마트팩토리, 헬스케어시스템 분야에서 관련업적을 쌓았다. 2015년 10월 정소프트 출신 멤버들과 함께 로제타텍을 설립했다. 조 대표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그 핵심 기술인 사물인터넷 기술을 선도하며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재난속보시스템, 헬스케어시스템을 주력사업으로 키워나가고 있다.

소성렬기자 hisabis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