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P, 엔젤투자사와 연계해 창업기업 성장지원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원장 최창학)은 최근 엔젤투자기업인 빅워크엑셀러레이터(이하 빅워크)와 엔젤 투자체계 구축 및 창업기업 성장지원에 협력하기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21일 밝혔다.

DIP, 엔젤투자사와 연계해 창업기업 성장지원 착수

DIP는 이번 MOU로 창업지원사업을 통해 발굴한 창업기업을 상시 지원하고, 빅워크는 DIP와 협력해 창업기업중 우수 기업을 선정,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자금지원은 5개 기업 안팎을 대상으로 10억원을 투자한다.

이번 협력은 기관인 DIP의 창업 프로그램과 민간 엔젤투자의 직접 투자가 하나로 연계됨으로써 역량있는 창업기업의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기진 빅워크 대표는 “창업기업 성장지원과 엔젤투자 생태계에 긍정적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면서 “검증된 사업 아이템을 보유한 우수 창업기업을 선정해 투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DIP는 이번 창업기업 성장지원사업을 현재 모집중인 글로벌 창업진출 사업과 동시에 추진하고, 향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최창학 DIP 원장은 “기관 및 엔젤투자가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투자기반 창업 플랫폼 개선이 필요하다. 교육과 멘토링, 사무공간 무상지원 등 상생협력을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