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연, 지진방재대책 국제세미나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신중호)이 7~8일 경북 경주 힐튼호텔에서 행정안전부와 '9.12 지진 이후 1년, 지진방재대책의 오늘과 내일' 국제세미나를 공동 주관하고, 그동안 수행한 지진 및 단층 연구 결과 및 앞으로의 계획을 발표한다.

지질연은 이날 일본 지질조사국(GSJ)과 경주 지진의 단층 파열 특성을 정밀 분석한 결과를 발표한다.

이 분석 결과는 경주 지진의 응력 에너지가 점차 안정되고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단층의 응력이 해소되는 과정에서 여진이 발생하는데 현재 여진 횟수가 줄어들고 있다는 설명이다. 판 내부 지진의 특성을 띠는 한반도 지진 환경을 고려할 때 이후 중규모 이상의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했다.

지질연은 앞으로의 연구 및 안전 체계 구축 방안도 함께 밝힌다.

지질연은 현장 경보용 기술, 국가 관측망 기반의 지진조기경보시스템을 결합한 한국형 하이브리드 지진조기경보 체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 현장 경보용 기술 개발을 통해 지방자치단체 및 공공기관에 현장 적용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지도 정보 신속 제공을 위한 신속진도도 표출시스템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제4기 단층 탐지·추적 및 지질 특성화 기술 개발을 중점 추진하고, 주변 지역 및 해역 지진관측망 확충을 위한 국제 공동 연구도 활성화한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