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가장 빨리 늘어난 지역은 '세종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1년 사이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가장 빠르게 늘어난 지역은 세종시로 나타났다.

4일 금융권과 한국은행에 따르면 7월 말 현재 작년 동기대비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세종시로 집계됐다.

세종시는 7월 말 현재 은행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4조3525억원으로 1년 새 23.2%(8187억원) 증가했다. 전국의 은행 주담대 증가율(6.4%)의 4배에 육박한다.

세종시에 이어 2위는 19.6% 증가율을 기록한 제주도가 차지했다. 제주도는 은행 주담대가 1년 새 4563억원 늘어 7월 말 잔액이 2조7836억원이었다. 울산이 10.7% 늘어 3위를 차지했고 이어 부산(10.4%), 강원(9.2%) 순이었다.

서울(6.8%), 인천(7.8%), 경기(6.6%) 등 수도권은 6~7%대 증가율을 보였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