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방, 이용자 기만 허위매물 20% 줄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직방 제공.
<사진=직방 제공.>

부동산정보 서비스 직방(대표 안성우)은 지난 1년간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를 실시한 결과 허위매물 신고건수가 20% 줄었다고 7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허위매물을 올려 이용자를 낚는 악성 중개사무소를 걸러내기 위해 2016년 12월 시작한 제도다. 전국 전수조사를 통해 허위매물이 많은 지역을 선정, 집중 관리하는 방식이다. 경고 3회를 받은 중개사무소는 직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고의적·반복적 허위매물 정책을 위반한 중개사무소에 대해선 즉시 탈퇴 조치를 내린다.

지난해 기준 집중 관리 지역은 서울, 부산, 인천, 경기, 대구, 울산, 구미 등 27곳이다. 허위매물이 적발돼 경고장이 나간 건수는 217건이다.

직방은 허위매물 관리 정책을 더욱 강화한다. 프로젝트 관리 지역을 확장하고 모니터링 빈도를 늘릴 계획이다. 중개사 및 중개보조원 개인별 이력을 관리, 악성 중개사의 편법 이용을 막을 방침이다.

석훈 직방 사업운영그룹 이사는 “허위매물 관리 정책이 자리 잡으면서 중개 업계 내 자정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용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