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VR·AR 창조오디션 1기 데모데이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동호 큐피스 팀장(왼쪽 세 번째)이 직방, 데일리호텔 등에 공급한 3D MR 가상투어 제작솔수션을 설명하고 있다.
<최동호 큐피스 팀장(왼쪽 세 번째)이 직방, 데일리호텔 등에 공급한 3D MR 가상투어 제작솔수션을 설명하고 있다.>

경기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창조오디션 1기 데모데이가 26일 수원 광교비즈니스센터 11층에 위치한 광교 경기문화창조허브에서 열렸다.

데모데이는 투자자를 상대로 스타트업이 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행사로 이번 데모데이에는 지난해 7월 경기 VR·AR 창조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19개팀이 6개월간 NRP(Next Reality Partners) 육성 프로그램을 마치고 그 결과를 선보이는 자리다.

NRP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을 발굴해 해외시장 진출부터 후속 투자까지 지원하는 경기도 VR·AR 기업육성 프로그램이다. 구글, HTC바이브, KT 등 국내외 VR·AR 관련 선도기업과 공공기관 총 32개사가 파트너로 참여했다.

NRP 파트너사와 VR·AR 관계기관, 투자사 등 30개사가 참여해 스타트업을 평가, 성장 가능성 높은 스타트업 후속투자를 검토했다. 경기도 VR·AR 산업육성 성과 및 신기술 트렌드를 보기 위해 많은 일반인 참관객이 몰려 VR·AR 산업 미래가치와 전망을 확인했다.

19개 참가팀은 AR게임에 딥러닝기반 음성·사물인식 인공지능(AI)기술을 결합한 매트릭스나인 등 아이디어 단계 12개팀, 트레드밀을 통해 VR체험을 할 수 있는 넥스텝스튜디오 등 상용화 단계 3개팀이다. 실제사건을 모티브로 한 시나리오 기반 VR 경찰 현장직무교육 시스템을 개발한 에이치오엔터테인먼트 등 공공프로젝트 분야 4개팀도 사업결과물 및 향후 후속투자를 위한 제안을 발표했다.

19개 참가팀들은 개별 전시공간을 통해 6개월간 성과물을 참석자에게 시연 및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을 함께 마련했다. 이를 통해 투자사들과 밀접한 비즈니스미팅과 네트워킹 시간을 가졌다.

데모데이에 참석한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데모데이는 경기도 VR·AR 육성사업 구심점 역할을 할 스타트업을 소개하는 자리”라며 “향후 지속적인 스타트업 발굴을 통해 이들이 4차 산업시대를 이끌어갈 글로벌 대표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 육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