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너스, LB인베스트먼트로부터 시리즈B 투자유치

코너스(대표 김동오)가 시리즈B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코너스는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융합 스마트 안전시스템 개발 업체다.

유망기술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K-ICT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코너스가 최근 LB인베스트먼트로부터 시리즈B 투자를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투자금액은 비공개다. 지난해 이뤄진 대덕벤처파트너스, 에버그린투자파트너스 시리즈A 투자에 이은 것이다.

스마트 안전시스템 개발사 코너스가 최근 LB인베스트먼트로부터 시리즈B 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스마트 안전시스템 개발사 코너스가 최근 LB인베스트먼트로부터 시리즈B 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김동오 코너스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국내 16개 파트너 사들과 전국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중국과 미국 시장에 진출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며 “블록체인과 분산원장 기술을 활용한 도시기반시설 관리 및 재난안전 대응 방식을 혁신하여 매출 성장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코너스가 개발한 스마트 에이전트 시스템은 내장 센서로 열과 연기를 감지, 별도 통신료가 필요 없는 자체 무선망으로 위험 신호를 전송해 음성·LED 화살표·조명으로 안전하고 빠른 피난 방법을 안내한다. 건물 내 각 층 비상계단 입구와 주요 동선에 설치되는 IoT 스테이션들이 재난 상황에서 가상 안전 관리자 역할을 수행하도록 대피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켰다.

층별 대피경로를 결정하는 중앙 피난 관제사 역할은 성능과 속도가 검증된 스마트 에이전트 AI 시스템이 담당한다. 핵심 알고리즘은 IoT 스테이션들이 전송하는 실시간 위험 신호와 건물 전체의 입체적 대피경로를 분석, 대피 초기부터 구조적 병목 발생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분산 대피경로를 제공한다.

코너스는 월간 사용료를 지불하면 사용이 가능한 A-WARE 렌털서비스 론칭 행사를 25일 개최했다.

김 대표는 “안전시스템 강화가 시급한 기업과 공공기관들은 초기 시스템 도입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월 사용료 기반 매니지드 서비스 형태로 스마트 에이전트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