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9, '생활용품' 해외직구 1년 새 최대 10배 늘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9는 지난 1~4월 해외 직접구매(직구) 생활용품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157%)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품목 별로 살펴보면 보디클렌저 수요는 240% 늘었다. 치약(224%), 칫솔(145%), 샴푸·린스(44%), 비누(16%)가 뒤를 이었다. 합리적 비용으로 높은 심리적 만족도로 주목 받았던 바스솔트 판매량은 4배 이상(350%) 증가했다. 최근 무해성분에 관한 소비자 관심이 늘어난데다 적은 비용으로 소소한 행복을 추구하는 '소확행' 트렌드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세제류에서는 욕실주방세정제 판매량이 10배 이상(944%) 급증했다. 유리세정제(567%), 액체세제(430%), 섬유유연제(110%) 등도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신현호 G9 글로벌팀장은 “최근 가격 대비 성능이 우수한 생활용품으로 삶의 질을 높이려는 고객이 늘었다”면서 “해외여행 대중화로 국외 생활용품이 친숙해진 것은 물론 온라인쇼핑으로 간편하게 직구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환경도 수요를 늘렸다”고 말했다.

G9, '생활용품' 해외직구 1년 새 최대 10배 늘어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