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2018 아시안게임 방송중계망 구축 완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국제방송센터(IBC)에서 KT 직원이 네트워크 품질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국제방송센터(IBC)에서 KT 직원이 네트워크 품질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KT가 18일부터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하 아시안게임)' 중계를 위한 한국과 인도네시아 간 국제방송중계망 구축을 완료했다.

KT는 현지 경기장에서 국제방송통신망을 통해 전송된 방송을 혜화에 위치한 KT 국제통신운용센터에서 받아 지상파 방송 3사에 단독 제공한다.

KT는 원활한 방송중계를 위해 자카르타 국제방송센터(IBC)와 국내 지상파 방송 3사 간 국제해저케이블 전체 구간을 주경로와 예비경로 형태로 이중화했다.

KT가 홍콩에 운용중인 해외거점시설(POP, Point of Presence)을 활용해 네트워크 장애 등 만약의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즉시 우회가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KT 홍콩 POP에서 중국을 경유하는 육로를 통한 광케이블도 활용한다.

앞서 KT는 11일부터 대회가 종료되는 9월 2일까지 종합상황실을 개설, 비상근무 체계를 가동한다.

김성인 KT 글로벌컨설팅수행단장(상무)은 “KT는 2014 브라질 월드컵, 2016 리우올림픽,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아시안게임까지 주요 국제 스포츠 행사 방송중계망을 제공해 왔다”며, “남북단일팀이 출전하는 아시안게임에서 국민기업으로서 방송 중계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