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지역채널 콘텐츠' 미국·캐나다·케냐 등 글로벌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헬로 '지역채널 콘텐츠' 미국·캐나다·케냐 등 글로벌 진출

CJ헬로 지역채널 콘텐츠가 미국, 캐나다, 케냐 등 6개국 20개 방송국에서 방송된다.

CJ헬로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과 협력,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를 수출한다고 22일 밝혔다.

2013년 첫 방송을 시작으로 총 1620회 방송을 이어가고 있는 지역채널 최장수 프로그램 '지금은 로컬시대'와 지역 특별한 맛집을 소개하는 '맛담'의 해외 방송이 확정됐다.

'지금은 로컬시대'와 '맛담'은 올 7월부터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케냐, 말라위, 몽골 등 6개국 20개 방송사를 통해 방송된다.

CJ헬로는 우리나라 다양한 지역의 매력을 세계에 알리며 지역 중심 한류를 이끌 문화 첨병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강명신 CJ헬로 미디어사업본부장은 “CJ헬로는 색다른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로 한국의 다양하고 역동적인 지역 문화를 해외에 전파하는 전초기지 역할을 수행하고자 한다”며 “지금은 로컬시대와 맛담 등 고품질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 로컬 콘텐츠 크리에이터로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CA는 '해외 한국어방송 방영권 지원 사업'을 통해 창의적이고 우수한 국내 방송 프로그램을 구매, 해외 한국어방송사에 지원해 한국어방송사 역량 강화를 돕고 해외 동포와 한류 팬의 한국 문화 접근성을 높이고 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