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잉랩, 과기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 최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두잉랩의 아이어트 카메라 AI 앱으로 사진을 찍으면 칼로리를 자동 계산해 준다.
<두잉랩의 아이어트 카메라 AI 앱으로 사진을 찍으면 칼로리를 자동 계산해 준다.>

두잉랩(대표 진송백)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공모 사업에 kt와 컨소시엄으로 최종 선정됐다. 두잉랩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K-챔프 랩' 7기 보육기업이다.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은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데이터를 플랫폼에서 분석·유통하고 혁신 서비스를 발굴·확산을 목적으로 한다. 데이터 기반 가치 창출 생태계 조성을 지원한다. 분야별 플랫폼 10개소와 이와 연계된 기관별 센터 100개소를 구축하는데 3년간 1516억원을 투입하는 사업이다.

kt컨소시엄은 위치기반 통신서비스와 유동·관광, 음식 등 720TB 상당 데이터 개방, 이를 5G 서비스와 연계한다. kt는 개방한 빅데이터를 통해 전 산업 분야 혁신 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다. 이번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에는 44개 기관이 참여했다. 두잉랩이 참여한 kt컨소시엄은 두 번째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두잉랩 핵심 서비스는 '다이어트 카메라 AI' 애플리케이션(앱)이다. 이 서비스는 식사 전 음식을 사진 찍으면 칼로리를 자동 계산해준다. 식사 일기, 다이어트 등에 활용된다. 사용자 만족도가 4.5점 이상으로 매우 높다.

이경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은 “전담기업인 kt와 상생 협력을 통해 K-챔프 랩 기업 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라며 “추가로 맞춤형 지원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