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헬스케어, 경북대병원 환자용 모바일 앱 리뉴얼 오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레몬헬스케어(대표 홍병진)는 경북대학교병원에 원스톱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인 '엠케어' 기반 환자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새롭게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경북대병원 모바일 앱은 진료예약과 결제서비스에서 한단계 더 나아가 병원예약부터 실손보험 간편청구까지 가능하다.

특히 실손보험 간편청구 및 전자처방전 전송 등 핵심 기능을 추가했다. 진료비 수납후 실손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모든 데이터를 앱에서 실시간 보험사에 전송할 수 있다.

전자처방전도 원하는 약국으로 전송해 퇴원길에 약국에서 미리 제조해둔 약을 찾아갈 수 있다. 환자 이용 패턴과 후기를 토대로 모바일 UI/UX도 대폭 개선했다.

새롭게 리뉴얼 오픈한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 기반의경북대학교병원 환자용 모바일 앱 화면
<새롭게 리뉴얼 오픈한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 엠케어 기반의경북대학교병원 환자용 모바일 앱 화면>

엠케어는 환자가 경험하는 모든 진료 절차를 앱 하나로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병원에 따라 환자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홍병진 레몬헬스케어 대표는 “병원이 환자 중심의 쾌적하고 편리한 진료 환경을 구축하는 데 있어 함께 할 수 있는 최고의 파트너가 되고자 한다. 향후에도 엠케어를 이미 구축한 병원에 대해 다양한 영역의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레몬헬스케어는 현재 국내 빅5병원인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을 포함한 총 40여개 주요 대형병원에서 엠케어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는 총 200개 병원에 서비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