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디지털심장 만든다...182억원 투입해 2022년까지 IDC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기도가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센터(IDC)를 구축한다.

경기도는 수원 경기도건설본부 부지에 2022년까지 지상 3층, 연면적 3600㎡ 규모 데이터센터를 신축하는 내용의 '경기도 데이터센터 구축 계획안'을 확정했다.

데이터센터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한다. 경기도청 전산실과 도 산하 공공기관 정보를 통합 관리한다. 1층에는 통합관제실과 사무실, 2층은 서버실, 3층은 디지털 교육장이 각각 들어선다. 소요 예산은 182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도는 올해 안으로 경기도의회 승인과 중앙투자심사, 공유재산심의회 심의를 마치고 내년부터 기본 설계와 인허가를 추진해 2022년까지 통합전산센터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1989년부터 현 경기도청사 구관 건물 업무용 공간을 개조해 전산실을 운영, 1300만 도민 정보 관련 시스템을 관리해 왔다. 30년 넘게 한 공간에서 하드웨어(HW), 스토리지 등 장비를 추가하는 바람에 공간이 부족해 근무 환경이 열악하다. 독립된 데이터센터를 갖지 못해 디지털 시대 환경에 뒤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도가 독립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광교 신청사 이전과 맞물려 현대식 데이터센터를 구축한다.

이번에 적용되는 클라우드 방식은 가상화를 통해 정보 자원을 유연하게 관리할 수 있다. 각종 데이터 요구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어 최근 정보화사업의 중요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도는 2015년부터 서버 가상화를 도입해 지난해 마무리했다. 물리 서버 한 대를 프로그램으로 여러 대의 가상 서버로 나눠 사용하는 기술이다. 20대 물리적 서버를 141대 가상화 서버로 나눠 4년 동안 장비도입비 등 28억원을 절감했다.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센터 운영 예행연습을 마친 셈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일 이번 데이터센터 구축에 대해 “클라우드 기반 독립된 통합전산센터 구축으로 경기도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디지털 심장을 갖추게 될 것”이라면서 “행정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도민에게는 더 높은 품질의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신속한 클라우드 전환을 위해 현재 운영하고 있는 정보를 '클라우딩컴퓨팅 표준전환 가이드'에 따라 순차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개인정보 등 민감 정보를 포함하지 않는 대민 정보 서비스는 행정안전부의 '민간 클라우드 이용 가이드라인'에 따라 민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에 들어갔다.

임문영 경기도 정보화정책관은 “공공 영역에서 클라우드 이용이 늘어야 민간도 발전할 수 있다”면서 “네이버나 KT 등 민간 데이터센터를 이용할 수 있는 목록을 정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 디지털심장 만든다...182억원 투입해 2022년까지 IDC 구축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