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제6회 2019 ICT 스마트 디바이스톤' 성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내 ICT 디바이스랩에서 열린 제6회 2019 ICT 스마트 디바이스톤 행사에서 김기준 경과원 원장(앞줄 왼쪽 아홉 번째)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내 ICT 디바이스랩에서 열린 제6회 2019 ICT 스마트 디바이스톤 행사에서 김기준 경과원 원장(앞줄 왼쪽 아홉 번째)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무박2일간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내 ICT 디바이스랩에서 '제6회 2019 ICT 스마트 디바이스톤'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디바이스톤'은 디바이스 메이킹과 마라톤 합성어다. 정해진 시간동안 쉬지 않고 아이디어를 기획하고 제품화하는 팀 단위 협업 프로젝트를 말한다.

'5G 시대를 주도할 차세대 스마트 디바이스'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30명 참가자가 7개팀을 구성해 무박2일간 스마트 디바이스 제작에 대한 혁신 아이디어 경쟁을 펼쳤다.

이번 대회에서는 △유아 대상 분리수거 교육용 쓰레기통 △예약 가능한 스마트 엘리베이터 △운동일지 자동기록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선에 따라 움직임이 바뀌는 인공 창문 풍경 △5G 자율주행 음성인식 모바일 로봇 △안전한 도보를 지원해주는 스마트폰 케이스 △칼로리 소모량을 알려주는 사물인터넷(IoT) 복싱 글러브 펀치 등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이 접목된 창의적인 아이템들을 선보였다.

대회 최우수 아이템은 'IoT 복싱 글러브 펀치'가, 우수 아이템은 '유아 대상 분리수거 교육용 쓰레기통'이 각각 선정됐다.

경과원은 대회 기간 동안 참가자 아이디어 실현을 돕기 위해 3D프린터, 레이저커터 등 최신 기자재와 편의 공간을 제공했다. 장비 전문가를 통해 시작품 제작 과정에서 발생되는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했다.

김기준 원장은 “중기부 조사에 따르면 200만개가 넘는 창업기업 중 혁신형 기업으로 인증 받은 곳은 전체의 1%에 못 미친다”며 “이번 디바이스톤이 우리나라 혁신형 창업 발전에 큰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과원은 이번 디바이스톤을 통해 개발된 아이템을 11월 개최되는 'ICT 디바이스 페어'에 출품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미래기술진흥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