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즈니, 고용노동부 '2019 일·생활 균형 우수 기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버즈니(대표 남상협·김성국)는 최근 고용노동부와 기업정보 서비스 업체 잡플래닛이 뽑은 '2019 일·생활 균형 우수 중소기업'에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버즈니, 고용노동부 '2019 일·생활 균형 우수 기업' 선정

잡플래닛은 기업평가 20개 이상인 450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업무와 삶의 균형' 지표 점수가 높은 200개 후보 기업을 1차로 선정했다. 이후 근로시간, 근로방식, 근로문화, 돌봄지원 4개 부문에서 평가 점수가 높은 기업 24곳을 추렸다.

버즈니는 지난해 고용노동부가 주관한 '청년친화 강소기업'에 이어 또 한 번 '일·생활 균형'이 우수한 중소기업에 선정됐다.

버즈니는 현재 주 40시간 내에서 자율 출퇴근 및 탄력 근무 할 수 있는 제도를 운용 중이다. 리프레시 휴가 지원 이외에 지각횟수가 2개월 간 3회 미만일 직원에게는 보너스 반차를 지급하는 등 연차 사용을 장려하고 있다.

김진옥 버즈니 인사팀장은 “직원이 회사와 함께 성장의 즐거움을 느끼고 워라벨(일·생활 균형)을 실천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