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콘텐츠산업, 매출액 12.8%·종사자수 1만명 증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내 콘텐츠산업의 2017년도 매출 규모는 23조6754억원으로 전년 대비 12.8% 증가(2016년 20조9852억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은 12일 도내 콘텐츠산업의 매출액, 종사자수, 수출액 등을 조사한 '2018 경기도 콘텐츠산업 통계조사' 결과(2017년 기준)를 발표했다.

조사는 도내 8개 시군과 나머지 지역을 동서남북 4개 지역으로 나눠 진행했다. 8개 시군은 고양, 부천, 성남, 수원, 시흥, 안양, 의정부, 파주 등이다.

동부지역은 가평·광주·구리·남양주·양평·하남 등 6개 시·군, 서부지역은 과천·광명·군포·안산·오산·의왕·화성 등 7곳이며, 남부지역은 안성·여주·용인·이천·평택 등 5개 시, 북부지역은 김포·동두천·양주·연천·포천 등 5개 시·군이다.

조사결과 콘텐츠산업의 매출 규모는 23조6754억원으로 집계됐다. 산업별로는 출판(5조9757억원), 게임(5조4659억원), 지식정보·콘텐츠솔루션(4조3190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성남(7조8907억원), 파주(5조1681억원), 남부(2조2156억원) 순으로 조사됐다. 총 수출액은 3조402억원으로 전년 대비 16.5% 증가(2016년 2조6092억원)했다.

종사자 수는 12만6126명으로 전년도인 2016년 11만5975명 대비 8.8%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출판(4만2833명), 게임(2만6331명), 지식정보·콘텐츠솔루션(1만7484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성남(3만5178명), 파주(2만3730명), 서부(1만1994명) 순이다.

'경기도 콘텐츠산업 통계조사'는 도내 콘텐츠산업 실태 파악과 효율적 정책 추진을 위한 기초 자료 수집을 목적으로 2008년부터 추진해 왔으며, 2018년도부터는 통계청이 인증하는 국가승인통계로 지정됐다.

2018 통계조사는 지난 8월부터 두 달간 출판, 음악, 게임, 만화·애니메이션·캐릭터, 영화·방송·광고, 지식정보·콘텐츠솔루션 등 11개 분야 경기도 콘텐츠기업을 대상으로 조사원이 직접 도내 사업체를 방문해 설문지를 작성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