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안구건조증 정밀 진단하는 '술잔세포영상법'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텍은 김기현 기계공학과·융합생명공학부 교수, 김성한 통합과정생 연구팀이 김명준 리뉴서울안과의원 원장과 공동으로 술잔세포영상법으로 안구건조증을 정밀하게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술잔세포영상법으로 안구건조증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연구진. 왼쪽부터 김기현 기계공학과·융합생명공학부 교수, 김성한 통합과정생 연구팀이 김명준 리뉴서울안과의원 원장,
<술잔세포영상법으로 안구건조증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연구진. 왼쪽부터 김기현 기계공학과·융합생명공학부 교수, 김성한 통합과정생 연구팀이 김명준 리뉴서울안과의원 원장,>
결막 술잔세포 형광 이미징 비교 검증 사진
<결막 술잔세포 형광 이미징 비교 검증 사진>

연구팀은 안약으로 사용되는 플루오로퀴놀론 계열 항생제 가운데 목시플록사신이 결막에 분포하는 술잔세포에서 더 강한 형광을 발현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실험용 쥐 안구에 투여하고 1~2분 후 공초점 형광 현미경으로 촬영한 결과 결막 표면의 술잔세포 군집이 선명하게 나타나는 것을 검증했다.

이 영상법은 기존 공초점 반사현미경 영상법과 비교하면 대비도가 높아 초당 10프레임 이상 실시간 촬영이 가능하다. 안과에서 안구건조증 환자 정밀진단과 치료 효과 판정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기현 교수는 “기존 결막술잔세포 검사법 한계를 획기적으로 극복한 비침습적 고선명도 영상법”이라며 “결막술잔세포 검사법으로 발전시켜 안구건조증 환자의 정밀진단과 치료 효과 판정에 활용할 수 있는 의료기기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