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5G+ 스페트럼 플랜' 확정·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G+ 스펙트럼 플랜을 확정·발표했다. 지난 토론회 당시 모습.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G+ 스펙트럼 플랜을 확정·발표했다. 지난 토론회 당시 모습.>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G+스펙트럼 플랜'을 확정·발표했다.

5G+ 스펙트럼 플랜은 세계 최고 5G 품질을 실현하고 '5G+전략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주파수 확보·공급 전략이다.

'비면허 대역 주파수 공급 확대' '세계 최대 폭 5G 주파수 공급' '주파수 관리 시스템·제도 혁신'이 골자다.

비면허 기술(와이파이, IoT, 센싱 등)은 국민 일상과 산업 전반 필수재다. 5G와 결합·보조하는 비면허 기술을 5G 성능에 맞게 고도화하기 위해 6㎓ 등 비면허 주파수 공급과 기술규제 개선을 추진한다.

5G 주파수는 2026년까지 단계적으로 최대 2640㎒ 폭을 추가 확보, 현재 두 배 수준으로 확대한다. 6㎓ 이하에서 총 640㎒ 폭, 24㎓ 이상에서 총 2000㎒폭을 확보할 계획이다.

다원화되는 주파수 수요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주파수 수급 방식 및 관리 시스템을 혁신한다.

대역 정비 평가·예보제를 시행하고 주파수 공동사용 활성화도 추진한다.

오용수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적기·적량 주파수 공급이 5G B2B 신시장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5G 시장 전반을 확대하고 모든 시장 참여주체에 성장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5G+ 스펙트럼 플랜 비전 및 목표
<5G+ 스펙트럼 플랜 비전 및 목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