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중공업, 5G 기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박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황창규 KT 회장이 양사 임원진을 대상으로 5G와 KT의 혁신사례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황창규 KT 회장이 양사 임원진을 대상으로 5G와 KT의 혁신사례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이 16일 '5G 디지털 트랜스포케이션 현장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은 지난달 '5G 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 이후 5G 기반 스마트조선소 지속 협력을 다짐하기 위해 마련됐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5G 레퍼런스 성과를 기반으로 '디지털로 최적화 운영되는 초일류 조선소'라는 목표 아래 육상에서는 5G 사물인터넷(IoT) 확대 적용을 통한 제조업 혁신을 완성할 계획이다.

해상에서는 5G 기반 조선해양 스마트통신 플랫폼과 자율운행이 가능한 스마트 선박을 개발할 예정이다.

황창규 KT 회장(왼쪽)과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현대중공업 영빈관에서 만났다.
<황창규 KT 회장(왼쪽)과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현대중공업 영빈관에서 만났다.>

황창규 KT 회장과 주요 임원은 현대중공업에서 산업안전, 비용절감, 생산성 증대를 목적으로 진행 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솔루션을 체험했다.

참석자들은 △통합관제센터 안전요원이 활용 중인 360도 웨어러블 넥밴드 시연 △대형 크레인 관제와 이동체 충돌방지를 위해 설치된 5G 기반 UHD급 CCTV 영상 △대용량 3D도면을 내려받기 위해 선행의장에 설치된 5G 키오스크 시스템 등을 참관했다.

해상 시운전 통신망 개선 현장도 확인했다. KT는 시운전 선박에서 실시간 통신이 가능하도록 해양 네트워크 품질을 개선, 감포항에서 호미곶까지 해상통신 커버리지를 확보했다.

이날 황 회장은 '5G와 KT의 혁신사례'를 주제로 5G, 인공지능(AI)을 통한 혁신과 미래를 위한 협업 방향을 제시했다.

황 회장은 “전세계가 5G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대표 회사로 현대중공업을 주목하고 있다”며 “5G 기반 스마트팩토리 구현에 큰 획을 긋고 있다는 것에 자부심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창규 KT 회장(뒷줄 가운데)과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뒷줄 오른쪽)이 현대중공업 통합관제센터를 체험하고 있다.
<황창규 KT 회장(뒷줄 가운데)과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뒷줄 오른쪽)이 현대중공업 통합관제센터를 체험하고 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