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춘천휴게소에 '수소 충전소' 생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는 12월 춘천휴게소에 수소 충전소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춘천시청에서 국토부, 춘천시, 한국도로공사, 수소에너지에트워크가 참여해 '고속국도 제 55호 중앙선 춘천 휴게소 수소충전소 구축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강원도 관내 고속도로 휴게소에 첫 수소충전소가 들어서게 된다. 강원도에 충전소가 없어 큰 불편을 겪어왔던 수소차 이용자들의 강원도 접근성을 높이고, 강원도 수소차 보급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고속국도 제55호 중앙선 춘천휴게소 부지 내에 새롭게 구축될 수소충전소는 시간당 5대를 충전할 수 있는 25kg 충전 용량으로 설치된다. 충전시간은 약 5분 소요된다. 완충시 최대 600km 주행이 가능하다.

춘천휴게소 수소충전소는 정부, 지자체, 공기업, 민간사업자간의 긴밀한 협업을 통한 새로운 사업모델에 의해 최초로 구축된다는 점에 그 의미가 크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수소충전소 총 구축비 30억 원 중 10억 원을 부담하고, 해당 부지를 일정 기간 동안 무상으로 임대하는 방식으로 운영 지원을 한다. 추가로 해당 지자체인 춘천시가 구축비 5억 원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수소충전소의 구축 및 운영은 가스공사, 현대차 등이 출자해서 작년 3월에 설립된 수소충전소 특수목적법인(SPC)인 수소에너지네트워크(HyNet, 하이넷)가 전담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19년 4월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에 첫 수소충전소 개장을 시작으로 총 8개 수소충전소를 운영 중이다. 2022년까지 고속도로 휴게소와 환승센터 등 거점 지역에 총 60개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김용석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은 “고속도로 수소충전소의 속도감 있는 구축으로 수소차의 전국적 확대 보급 및 장거리 운행권을 보장하고, 미래 성장 동력인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을 적극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속도로 수소 충전소 현황
<고속도로 수소 충전소 현황>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