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크포인트 보안연구소장 "보안 인력, 월급 주면서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이버 보안 강국 이스라엘도 보안 인력난에 시달린다. 이스라엘을 대표하는 보안 업체 체크포인트는 보안 인력 양성을 위해 최근 새로운 훈련 과정을 개설했다. 종교, 인종, 성별, 직업, 학위 등 어떤 제약도 없이 지원자가 '어떻게 생각하는지'만 평가한다. 선발된 인원은 교육 후 전원 체크포인트 인력으로 채용한다.

야니브 발마스 체크포인트 보안연구소장은 이 훈련 과정을 총괄한다. 그는 지원자 사고방식을 제외한 어떤 것도 평가 기준으로 고려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무슬림도 이 훈련에 참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물과 현상을 있는 그대로 보지 않고 창의적인 생각을 하는 지원자를 뽑아 사이버 보안 전문 인력으로 키운다.

체크포인트가 이 같은 훈련 과정을 기획한 건 3년 전부터다. 보안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였다.

체크포인트는 한 과정당 20명을 선발해 3개월간 강도 높은 훈련을 진행한다. 보안 전반에 관한 내용을 집약적으로 교육하며 현장실습(OJT)도 포함된다. 매일 오전 7시에 시작해 오후 7~8시께 끝난다. 지난해 첫 과정을 시작한 이래 총 2개 과정, 40명 인력을 배출했다. 수료생은 모두 체크포인트에서 일하고 있으며 현재 3기 훈련생 20명이 교육을 받고 있다.

과정마다 지원자는 3000여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20명을 선발하므로 경쟁률이 100대 1이 넘는 셈이다. 발마스 소장은 “체크포인트에서 이 훈련을 위해 과정당 수백만달러를 투자한다”고 말했다. 훈련을 위한 장비뿐만 아니라 수강생에게 월급을 주면서 교육하기 때문이다. 지원자는 보안 인력이 되기 위한 고강도 훈련을 제공받는 동시에 교육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생계 자금도 제공받는다. 급여는 이스라엘 직장인 평균 연봉 수준이지만 지원자마다 조금씩 다르다.

발마스 소장은 “사이버 보안 연구에서 기술 전문성도 중요하지만 이보다 제대로 된 접근법을 갖고 있느냐가 더 중요하다”면서 “선발 시 지원자 지식수준이 아니라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본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으로 치르는 시험에는 정보기술(IT)과 무관한 문제가 출제된다. 컴퓨터를 아주 기초적인 수준에서 다룰 수 있는 사람이라면 풀 수 있다.

정답을 채점한다기보다 지원자 관점이 얼마나 독특한지 평가한다. 현재 체크포인트에서 근무하고 있는 훈련 수료생 중에는 과거 영화관에서 일하던 영사기사 출신도 있다.

3개월 훈련을 마치면 이전과 다른 사람이 된다. 발마스 소장은 “보안 인력이 되려는 사람은 마치 영화 '매트릭스'에서 주인공이 빨간 약을 먹을지, 파란 약을 먹을지 고민하는 것과 같다”면서 “세계를 바라보는 관점을 완전히 바꾸는 일을 한다는 점에서 보안 인력 양성을 특권으로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사이버 보안에 입문하기 위한 문이 닫혀서는 안 된다”면서 “보안 기술 커뮤니티에 들어올 수 있는 기회를 모든 사람에게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방콕(태국)=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