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브렉시트' 대비 준비상황 종합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1일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에서 브렉시트 대비 통상부처 및 관계기관 점검회의가 개최된 가운데 전윤종 산업통상자원부 FTA정책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1일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에서 브렉시트 대비 통상부처 및 관계기관 점검회의가 개최된 가운데 전윤종 산업통상자원부 FTA정책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우리 정부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에 대비해 국내외 상황을 종합 점검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정부부처·공공기관·주한영국대사관과 함께 브렉시트 준비상황 종합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산업부는 주한영국대사관에게서 영국 정부 브렉시트 상황을 청취하고, 정부부처와 유관기관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 계획을 협의한다. 다니엘 카루더스 주한영국대사관 통상정책참사관이 최근 브렉시트 동향을 발표한다. 오는 31일 단행될 브렉시트 상황과 올해 12월 31일로 설정된 '이행기간(transition period)' 동안 영국이 EU와 추진할 미래관계 협상 계획을 설명한다. 이행기간은 브렉시트에 따른 혼란 최소화를 위해 브렉시트 후에도 영국 'EU 단일시장 및 관세동맹' 잔류를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기간이다.

우리 정부는 영국과 브렉시트 이후 통상정책 변화를 조망하고 향후 예상되는 문제에 대해 공동 대응한다. 브렉시트에 대비해 관세 등 국내법령을 정비해 내년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발효에 맞춰 통관시스템을 차질 없이 운영한다. 아울러 영국이 오는 31일 EU를 탈퇴하더라도 올해 말까지는 영국과의 수출입에 '한-유럽연합(EU) FTA'도 적용된다.

전윤종 산업부 FTA정책관은 “브렉시트에도 불구하고 한-영 FTA를 통해 영국과 특혜무역관계는 지속할 것”이라면서 “향후 영국과 EU간 미래관계 협상을 긴밀히 감시해 영국 EU 탈퇴에 따른 영향을 종합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