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5월 인천-부다페스트 신규 취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한항공, 5월 인천-부다페스트 신규 취항

대한항공이 5월 23일 인천-헝가리 부다페스트 여객 노선을 취항한다. 이에 앞서 2월 21일 화물 노선 운항을 시작한다.

대한항공 인천-부다페스트 여객 노선(KE971)은 주 3회(화·목·토) 오후 12시 인천 국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후 4시25분 부다페스트 국제공항에 도착한다.

부다페스트 출발편(KE972)은 오후 6시30분 부다페스트를 출발해 다음날 오후 12시30분 인천 국제공항에 도착한다. 해당 노선에는 218석 규모의 A330-200 항공기가 투입된다.

화물 노선은 주 2회(금·일) 오전 7시20분 인천 국제공항을 출발해 부다페스트, 프랑크푸르트를 거쳐 인천으로 돌아온다. 보잉777F 화물기가 투입된다.

대한항공은 최근 중국발 통신기기, 한국발 전자상거래 중심으로 헝가리행 항공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부다페스트 신규 취항을 통해 유럽 시장 노선 경쟁력을 확보하고, 발칸 지역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이번 신규 취항으로 해외 취항 국가 및 도시는 44개국 115개 도시로 늘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