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한약재 골라내는 AI…정확도 '99.4%'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김종열)은 최고야 한약자원연구센터 박사와 이숭인 동신대 한의학과 교수 공동연구팀이 딥러닝 인공지능(AI) 기법으로 외형 구별이 어려운 한약재 감별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한약재에는 전문가가 아니면 육안으로 구별하기 어려운 것이 많다. 목통, 방기, 관목통이 특히 그렇다. 관목통의 경우 신장질환 유발물질을 함유해 사용이 금지돼 있지만 오용 가능성이 있다.

정확한 한약재 감별을 위해 유전자 및 성분 분석시험을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시간, 공간, 비용 등 제약으로 한약재 유통 시장에서는 육안 감별에 의존하고 있다. 한약재 감별 전문인력 수도 줄어 감별에 어려움이 커지는 실정이다.

모양이 비슷한 세 가지 한약재의 절단 모습. 상단 화살표부터 시계방향으로 각각 방기, 목통, 관목통
<모양이 비슷한 세 가지 한약재의 절단 모습. 상단 화살표부터 시계방향으로 각각 방기, 목통, 관목통>

연구팀은 비전문가도 한약재를 쉽게 감별할 수 있도록 딥러닝 기법을 활용한 한약재 감별 가능성을 확인했다. 한약재 조각을 촬영해 약재별로 수백 장의 사진을 확보했다. 이후 해당 사진 정보를 여러 딥러닝 모델에 학습시켜 한약재 감별 정확도를 확인했다.

연구 결과 딥러닝을 활용한 감별 기술의 정확도는 최대 99.4%로 나타났다. 본초학을 전공한 박사가 동일 사진을 육안으로 판정했을 때 정확도인 94.8%보다 높다.

연구팀은 보다 정확하게 한약재를 사용하도록 한약재 감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등 후속 연구를 계획 중이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