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증권' 공식 출범...5% 예탁계좌로 첫 발 뗐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페이증권' 공식 출범...5% 예탁계좌로 첫 발 뗐다

카카오페이가 테크핀 기업 최초로 증권업에 입성했다. 사명은 '카카오페이증권'이다. 증권 계좌 업그레이드로 사용자 확보에 시동을 걸었다.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는 바로투자증권 사명을 카카오페이증권으로 변경했다고 6일 밝혔다.지난 5일 금융위원회로부터 바로투자증권 인수에 대해 대주주 적격 승인을 받은 후 계열사 편입을 마쳤다.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페이증권 지분 60%를 보유한다. 카카오페이증권은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전체 경영 총괄과 신설된 리테일 사업부문은 새로 선임한 김대홍 대표가 이끈다. 기존 기업금융 사업부문은 윤기정 대표가 그대로 맡았다.

'카카오페이증권' 공식 출범...5% 예탁계좌로 첫 발 뗐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증권은 양사간 시너지로 플랫폼 기반의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든다는 비전을 세웠다. 카카오페이 플랫폼의 편의성, 연결성, 기술력을 기반으로 금융 서비스 경험이 부족하거나 자산 규모가 적은 사용자도 소액으로 다양한 금융 상품에 투자해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소수 자산가, 금융 전문가 등에 편중된 자산관리 서비스를 누구나 경험할 수 있도록 '투자·자산관리 대중화'를 이끌겠다는 포부다.

우선 카카오페이 생활 금융 플랫폼은 카카오페이증권과 연계해 한 단계 도약한다.

카카오페이머니를 증권 계좌로 업그레이드해 사용자 혜택을 높인다. 조만간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에 펀드 상품을 개설하는 등 카카오페이증권을 바탕으로 투자 상품군을 다각화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카카오페이의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반으로 투자 경험이 부족한 사용자도 쉽고 재미있게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투자 솔루션, 자문형 자산배분 서비스 등 사용자 중심 투자 서비스를 확대한다. 더 나아가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비대면 기반 혁신 자산관리 서비스도 구상하고 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국내 금융 산업과 사용자의 금융 생활에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일으킬 수 있도록 카카오페이증권과 함께 더욱 과감하게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누구든지 정보나 자산 규모 차별없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자산을 관리할 수 있도록 카카오페이 플랫폼에서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증권은 6일부터 18일까지 카카오페이머니를 증권 계좌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사전 신청을 받는다.

카카오페이머니를 업그레이드하면 증권 계좌가 개설되고 카카오페이머니가 자동 이체된다. 사전 신청한 사용자는 업그레이드 후 카카오페이머니가 자동 예탁되는 계좌 잔액에 대해 카카오페이증권이 제공하는 세전 최대 연 5% 수익(예탁금 이용료)을 얻을 수 있다.

기존 금융 상품과 달리 사용자가 자유롭게 입·출금해도 주 단위로 평균 보유액에 대해 기본 세전 연 1.1% 혜택을 제공한다. 특히 5월 31일까지는 매주 평균 보유액 1만1원~100만원 구간에 세전 연 5%를 지급하는 프로모션을 한다.

증권 계좌로 예탁되므로 기존 카카오페이머니와 달리 200만원을 초과해 한도 없이 보유할 수 있다. 1인당 최고 5000만원까지 예금자 보호도 받을 수 있다.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는 “신설한 리테일 부문이 성공하고 기존 기업금융 부문이 지속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기존 금융의 문법을 깨고 일상에서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누릴 수 있는 투자 서비스를 실현해 생활 금융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