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담보로 현금 대출…두나무·빗썸, 담보대출 서비스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암호화폐 담보대출 서비스가 본격화하고 있다. 주요 암호화폐거래소 운영사들이 암호화폐 담보대출을 확대 도입한다. 이용자는 원화, 암호화폐를 담보로 잡아 자신이 필요한 화폐를 빌릴 수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빗썸코리아는 '델리오 렌딩' 서비스를 도입했다. 빗썸 암호화폐거래소에서 델리오 렌딩 서비스를 가입할 수 있다. 빗썸코리아는 암호화폐 담보대출 전문업체인 델리오와 협업했다. 비트코인을 담보로 원화, 비트코인 대출을 제공한다. 델리오 렌딩 외에 디파이 렌딩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디파이 렌딩에서는 원화를 담보로 비트코인, 이더리움을 빌려준다.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도 렌딩 서비스를 시작했다. 외부 기업과 손 잡은 빗썸코리아와는 접근법이 다르다. 두나무 자회사 DXM이 암호화폐 담보대출 서비스를 직접 선보였다. DXM은 암호화폐를 담보로 스테이블 코인을 제공한다. 스테이블 코인은 가격 변동성을 최소화한 암호화폐다.

암호화폐 시장이 커지면서 암호화폐 담보대출 상품도 늘어나는 추세다. 서비스에 따라 담보 범위가 다양하다. 시장이 커질수록 다양한 금융상품 수요가 생기기 때문이다. 국내외에서 렌딩에 나서는 신규 기업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