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소금 섭취 제어할 수 있는 신체 메커니즘 규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은 손종우 생명과학과 교수팀이 각종 성인병 원인으로 알려진 과도한 소금 섭취를 제어하는 메커니즘을 규명하는데 성공했다.

향후 소금의 섭취를 적절하게 제한하는 전략 수립에 도움을 줌으로써 고혈압, 신부전 등 소금 섭취와 밀접하게 관련된 각종 질병 치료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세로토닌 반응성신경 세포에 의한소금 섭취 조절 기전 요약
<세로토닌 반응성신경 세포에 의한소금 섭취 조절 기전 요약>

연구팀은 중요한 신경 전달 물질 중 하나인 세로토닌 기능에 주목했다. 뇌줄기 안에 있는 세로토닌 반응성 신경 세포가 평상시에도 활성화돼 있어 이 세포가 소금의 섭취를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그리고 세로토닌에 반응하는 현상을 재현하면 이 신경 세포의 활성이 억제돼 소금 섭취가 증가하는 현상을 확인했다.

최근 미국의 연구팀 등이 체액량이 감소했을 때 활성화돼 소금의 섭취를 증가시키는 신경 회로를 제시한 바 있으나, 평상시 소금 섭취를 억제하는 메커니즘이 존재하고 이를 활용해 소금 섭취를 제어할 수 있다는 것은 손 교수 연구팀이 최초로 발견했다.

손종우 교수는 "소금 섭취를 제어할 수 있는 메커니즘을 분자 수준에서 규명한 것으로 향후 고혈압, 신부전 등 과도한 소금 섭취와 관련된 각종 질환 치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소금 섭취 욕구와 세로토닌 신경회로 간의 상관관계를 규명했으나, 어떤 상황에서 세로토닌이 분비되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아 이 부분에 대한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