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네트워크 보안 강화...100G급 IPS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 5G 네트워크 보안 강화...100G급 IPS 개발

LG유플러스가 인텔·윈스와 5세대(5G) 네트워크 보호를 위한 100G급 대용량 침입방지시스템(IPS)를 개발했다.

5G 가입자 증가와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클라우드 게임 등 5G 이용 증가로 트래픽 사용량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해킹 공격 등 유해 트래픽으로부터 5G 네트워크를 안정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목적이다.

LG유플러스는 100G급 대용량 IPS 개발을 통해 기존 장비보다 5배 많은 트래픽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고 소개했다.

IPS 운영 관리 효율성 제고는 물론이고 국사 내 IPS 장비가 차지하는 공간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력사용량도 약 70% 절감하고, 트래픽 자동학습을 통한 상관분석, 데이터마이닝을 통한 행위분석 등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잠재적 위협에도 대응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정보보호 노하우와 5G 환경에서의 다양한 보안 위협 및 트래픽 변화를 고려한 통신 인프라 환경을 제공하고, 인텔은 대용량 트래픽이 손실없이 처리될 수 있도록 출시 예정인 최신 고사양 CPU를 제공했다. 윈스는 보안 장비 개발 경험을 활용해 100G급 대용량 IPS를 개발했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은 “고객에게 최고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급증하는 트래픽 및 보안 위협에 대응 가능한 최적화된 보안 기술 적용이 필수적”이라며, “국내 제조사·글로벌 벤더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급변하는 네트워크 환경에서 품질 안정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연 윈스 대표는 “국내 및 일본 이통사에 IPS를 공급하는 국내 기업은 윈스가 유일하고 그만큼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며, “윈스의 보안기술력, LG유플러스의 통신과 인텔의 서버용 CPU 경쟁력을 바탕으로 5G 시장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