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대국민 '코로나19 챗봇' 베타 서비스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와이즈넛, 대국민 '코로나19 챗봇' 베타 서비스 시작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사회 공헌 활동으로 누구나 대상별 맞춤 정보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코로나19 챗봇' 베타 버전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챗봇(BETA)은 와이즈넛 인공지능(AI) 챗봇 구축 노하우와 질병관리본부와 보건복지부에서 제공하는 공개 정보를 결합한 챗봇이다. 와이즈넛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챗봇 '현명한 앤써니'를 적용했다.

서비스는 세계적 재난·위기 상황 속 넘쳐나는 무분별한 정보 가운데 정부가 제공하는 신뢰도 있는 공개 정보를 국민이 정확하고 편리하게 찾도록 기획한 공익 서비스이다.

코로나19 챗봇(BETA) 서비스는 △확진자 △자가격리자 △일반인 △의료인 △집단시설 등 주요 대상별로 분류된 맞춤 정보를 기본 정보와 함께 제공해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자가격리자는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라고 코로나19 챗봇에게 질문하면 자가격리대상자 생활수칙, 가족·동거인 생활수칙, 자가 격리 안내문 등 일일이 찾지 않아도 대상자에게 적합한 최신 상세 정보를 제공한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코로나19 기세가 전국으로 확대됨에 따라 유관 행정기관 또한 폭발적인 문의 대응에 고생중”이라면서 “이번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코로나19 챗봇을 필요로 하는 행정기관 대상으로 기관 홈페이지와 챗봇 무상 연동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