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악용한 김수키 조직 사이버 공격 발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이사장님 지시사항으로 사칭한 악성 이메일
(출처 : 이스트시큐리티)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이사장님 지시사항으로 사칭한 악성 이메일 (출처 : 이스트시큐리티)>

코로나19 바이러스 내용을 이용한 사이버 공격이 발견됐다. 사회 이슈를 이용하는 전형적인 수법이다.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은 김수키(Kimsuky) 조직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내용의 악성 이메일 공격이 발견됐다고 27일 밝혔다.

김수키 조직은 특정 정부의 후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대표 사이버 공격 집단이다. △문정인 특보 사칭, △대북 국책연구기관 사칭 스피어피싱 등 국내 기업과 기관, 관련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을 지속적으로 반복했다.

새롭게 발견된 악성 이메일은 김수키 조직이 사회적 이슈인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사태를 사이버 공격에 악용한 사례다.

악성 이메일은 유창한 한글로 내용이 작성됐다. 수신자가 의심 없이 메일을 열어 보도록 최근 코로나19 감염 피해 예방을 위해 각종 공지 사항이 많이 전달되고 있는 상황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이하 ESRC)의 분석 결과 악성 이메일은 국제 교류 관련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유포된 것으로 확인된다. 코로나19 관련 이사장 지시사항을 사칭한 메일 내용과 함께 파일명이 '코로나바이러스대응.doc'인 악성 MS워드 문서가 첨부됐다.

수신자가 악성 문서 파일을 열람하면 공격자가 문서에 삽입해 둔 악성 스크립트가 동작하고, 추가 악성코드를 다운로드한다. 다운로드된 악성코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책 회의'라는 이름의 또 다른 한글 작성 문서를 띄워 사용자 의심을 피했다. 사용자가 알아채지 못하게 △PC 계정정보 △호스트 네임 △네트워크 속성 △사용 중인 프로그램 목록 △실행 중 프로세스 목록 등 각종 정보를 수집한다.

공격자로부터 추가 명령을 받을 수 있도록 윈도 작업 스케쥴러에 업데이트 프로그램으로 자기 자신을 등록해 3분 간격으로 실행하게 만드는 치밀함도 보였다.

ESRC 센터장 문종현 이사는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피해를 예방하는 차원에서 재택근무를 많이 채택하는 국내 기업, 기관의 임직원이 평소보다 이메일 열람을 자주 할 가능성이 높다”며, “재택근무 시 VPN을 통해 기업 내부망에 접속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더욱 외부 이메일이나 첨부파일 열람하기 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현재 알약(ALYac)에서는 해당 악성코드를 탐지명 'Trojan.Downloader.DOC.Gen'으로 탐지 및 차단하고 있으며, 상세 분석내용은 보안 인텔리전스 서비스 '쓰렛인사이드(Threat Inside)'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