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치텍, 이상 징후 감지하는 통합로그 관리솔루션 '와치로그 V12'로 운영 안정성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T통합운영관리시스템 전문기업 와치텍이 인공지능(AI) 기반의 자율운영 통합로그관리 솔루션(LMS) '와치로그(WatchLog) V12'를 앞세워 시스템 관리 시장 다지기에 나섰다.

회사는 빅데이터·머신러닝 기술을 도입한 IT통합운영관리솔루션(EMS) '와치올'이 지난해 통합관리 분야에서 선두자리를 고수한 데 이어 올해에는 '와치로그(WatchLog)'를 토대로 시스템 관리 시장도 주도할 계획이다.

와치텍(대표 박권재)은 최신 보안기술인 '오픈 보안소켓계층(SSL)1.1.1'과 '암호해시함수(SHA)-2'를 적용해 수집한 로그데이터 이상 징후 여부를 사전에 감지·전달하는 등 사용자 편의성을 업그레이드한 '와치로그 V12'를 선보였다고 15일 밝혔다. 지난달 정부 공통평가기준(CC)인증도 획득, 보안성도 확보했다.

'와치로그 V12'는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수많은 문자열로 구성된 로그 데이터 속에서 로그 간 연관성을 쉽게 찾고 분석할 수 있도록 시각화한 키워드 맵을 제공, 로그 관리의 가시성을 기존 제품보다 더 개선했다. 또 로그 패턴을 학습하는 머신러닝을 적용해 처음 등장하는 패턴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알람을 제공해 관리자가 즉시 인지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복잡한 장애도 자율 분석 AI가 감지해 알려준 뿐만 아니라 꼭 확인해야 하는 장애만 알려주기 때문에 관리자가 불필요한 이벤트를 확인하는 시간을 절약, 업무 강도를 낮춰준다”고 말했다.

또 '와치로그 V12'는 '오픈 SSL 1.1.1', 'SHA-2' 등 최신 보안 기술을 수집한 로그 정보에 대한 외부 유출 가능성을 차단한다. 최근 강화된 컴플라이언스 준수, 보존 기간이 지난 로그 파일 자동 폐기, 파일 무결성을 확인하는 정합성 검사 등 로그 관리를 위한 편의 기능을 더해 일원화된 관리 환경을 제공한다.

박권재 와치텍 대표는 “관리자 업무를 대신하는 '와치로그'의 독자적인 AI 기술은 실제 업무에 사용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 고객으로부터 적지 않게 선택받고 있다”면서 “다수 고객사에 와치로그를 구축, 고객사 IT 운영 안정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