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70%, 코로나19 사태 6개월 이상 버티기 어려워..."고용유지지원금 확대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기업 10개사 가운데 7개사는 코로나19 사태가 6개월 이상 이어지면 폐업까지 고민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경영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42%는 3개월만 이어져도 감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답했다. 중소기업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등 정부 추가 대책이 시급하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국 순회 간담회'를 통한 중소기업 현황과 정책 과제를 26일 발표했다. 중기중앙회가 지난 17~20일 나흘 동안 407개 중소기업 대상으로 긴급 경영 실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기업 64.1%가 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우려는 더욱 크다. 응답 기업 가운데 42.1%는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 3개월 이상 감내하기 어렵다고 답했고, 70.1%는 6개월 이상은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특히 장기간 조업 중단으로 인해 고용 유지에 어려움을 토로하는 목소리가 컸다. 정부의 긴급 조치로 유급 휴업 시 기업에 지원하는 고용유지지원금은 휴업수당의 90%까지 확대됐다. 그러나 소상공인은 지불 여력 자체가 없는 만큼 휴업수당을 전액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한도를 하루 10만원 수준까지 확대하고 지원 요건을 완화하는 등 추가 대책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준비한 정책 가운데 가장 중요하다고 여기는 것은 고용유지지원금 확대”라면서 “기업체 가동률이 현재 바닥권인 만큼 한시로라도 고용유지지원금을 늘려 기업체가 시간을 벌 수 있게 해 달라는 게 현장 요구”라고 말했다.

금융기관의 전폭적 금융 지원도 요구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매출 부진에 따른 유동성 악화를 지원하기 위해 신속 대출, 금리 인하, 만기 연장 등에 금융기관이 자발적으로 동참해 주기를 촉구했다.

이 밖에도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 최저한세율 인하 △중소기업 투자세액공제율 상향 △영세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확대 △피해 소상공인 임대료 등 직접 지원 강화 △특별고용지원 업종 확대 △공공기관 중소기업제품 구매목표 비율 확대 및 조기 발주 △스마트공장 사업 참여 중소기업의 부담 경감 요청 등 17가지 정책을 제언했다.

김 회장은 “코로나19가 세계로 확산되고 있어 기업인 체감 경기는 국제통화기금(IMF) 사태나 금융위기 때보다 좋지 않다”면서 “지속적으로 실태를 파악하고 현장 동향을 살펴 정부에 적극적인 정책 마련을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오른쪽 두번째)이 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 피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오른쪽 두번째)이 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 피해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