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공급규모 4조1000억원으로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공급규모 4조1000억원으로 확대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공급규모가 4조1000억원으로 확대된다. 이를 통해 약 6만명(평균 대출금액 5000만원)이 추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26일 국무총리 주재 '현안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청년의 삶 개선방안'을 확정했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만 34세 이하 청년에게 2%대 금리로 7000만원 이하 보증금, 월 50만원 이하 월세를 지원하는 상품이다. 2년간 월세대출을 받고, 최대 8년까지 거치(이자만 납부)한 후 분할상환이 가능하다.

지난해 5월 금융위와 주택금융공사, 은행권 협약을 통해 총 1조1000억원을 목표로 출시, 지난 20일까지 10개월간 2만5000명의 청년들에 총 1조2000억원이 지원됐다.

이용자 평균 대출금액은 전세대출 5009만원, 월세대출 591만원(월 24만6000원)이며, 금리는 시중 전세대출 평균금리(2.90%·주금공 보증)보다 0.33%포인트 낮은 평균 2.57%였다.

특히 이용자 중 28.5%가 소득이 없는 학생·취업준비생 등으로 금융권을 통해서는 대출자체가 어려운 계층이 대부분이었다.

금융위는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의 공급규모가 1조1000억원에서 4조1000억원으로 확대됨에 따라, 약 6만명의 청년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금리 하락을 반영하면, 그간의 금리보다 더 저렴한 금리로 상품을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부터 도입된 온라인을 통한 신청방식을 보다 확대하기로 했다.현재 카카오뱅크를 통한 비대면 신청이 가능하다. 금융위는 다른 은행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