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와 맞붙는 정승연, '확바꾸자 연수' 출마 선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찬대와 맞붙는 정승연, '확바꾸자 연수' 출마 선언

정승연 미래통합당 인천연수구갑 후보가 26일 연수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등록을 마치고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정 후보는 '경제위기·민생파탄, 확 바꾸자 연수!'라는 구호를 내세웠다. 그는 “무능한 문재인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심판해야 한다”며 “연수구 주민을 위한 '맞춤형 해법'을 제시하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정 후보는 “지난 2016년 총선에서 저는 불과 200여표 차이로 낙선했다”며 “그로부터 4년은 '비워냄'과 '채움'의 시간이었다. 연수를 시작으로 인천과 대한민국이 확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수갑에서는 민주당 현역 박찬대 의원이 재선에 도전해 정 후보와 맞붙는다.

공약으로 경제, 교통, 교육을 내세웠다. 경제 부문으로는 △송도유원지 일원, '연수문화관광단지' 조성-원도심·신도시 징검다리 역할로 상생발전 도모 △도시재생 뉴딜사업 통한 주차공간 및 편의시설 확충을 제시했다. 교통은 △인천발 GTX-B노선 송도역 신설 추진 △KTX 송도역을 복합환승센터로 조성 등을 골자로 하고, 교육 분야에서는 △부족한 공공도서관 확충 △연수문화예술회관 및 주민체육센터를 건립 등 교육인프라 재점검 위주의 공약을 내세웠다.

정 후보는 1966년생으로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교토대학교 경제학 박사를 받았다. 인하대 경영대 교수 출신으로 공천을 받았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