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토정보공사 서울지역본부, 영동전통시장과 자매결연…소비 촉진 기여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국토정보공사(LX) 서울지역본부는 지난 30일 서울 논현동 소재 영동전통시장(상인회장 송인순)과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돕기위한 방안이다.
 
이번 협약으로 LX 서울지역본부는 매월 셋째 주 수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하고 사무실 물품 구매, 단체 회식을 진행한다. 또한 영동시장에서 진행하는 각종 행사 참여해 시장 활성화에 힘쓸 예정이다. 이같은 참여는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동참하기 위해 코로나 19 진정 이후로 계획됐다.

방성배 서울지역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19로 위기를 맞은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형식적인 협약이 아니라 공공기관으로서 실질적으로 시장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