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대학생 대상 100만원 특별 장학금 제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에 이어 모든 대학생에 100만원 특별 장학금 지급을 제안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4ㆍ15 총선 현안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4ㆍ15 총선 현안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9일 국회에서 현안 긴급 회견을 갖고 모든 대학생과 대학원생 대상 1인당 100만원의 특별재난장학금 지급 필요성을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어려운 경제상황으로 소득이 급감하고 있을 때 열심히 아르바이트를 해서 등록금을 보태겠다는 대학생의 안타까운 심정을 이해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지금 당장 정부는 모든 대학생과 대학원 학생들에게 1인당 100만원씩 특별재난장학금으로 지급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통령 긴급재정명령권 발동 필요성도 우물쭈물하지 말라며 재차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여유가 없는 대학생이 대다수를 형성하고 있고, 하숙비나 여러 가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재원에 대해선 “교육부 예산에서 활용하면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전국 대학생과 대학원생 200여만명 기준 2조∼3조원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이날 지원유세에서도 정부 경제 정책 지적을 이어갔다. 김 위원장은 서울 은평을 지원유세에서 “소득 주도 성장한다고 했는데 성장은 되지 않고 실업과 폐업만 늘리는 정부가 됐다”며 “이 정부에 정책을 맡기면 한국 경제는 암담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