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ICT 기업 연구개발비 40조원 첫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국내 ICT 기업 연구개발비 추이


국내 ICT 기업 연구개발비 40조원 첫 돌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의 연구개발비가 2018년 처음으로 40조원(40조2202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8년 우리나라 전체산업의 기업 연구개발비 68조8334억원 중 58.4%이다. ICT우리나라 R&D를 주도하고 있다고 방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9일 발표한 '2018년 ICT R&D 통계'에 따르면 ICT 기업2018년 연구개발비전년보다 11.9% 증가40조2202억원으로 집계됐다.

ICT 연구개발인력16만9281명으로, 전년(15만8197명)보다 7% 증가했다. 5년간 연평균증가율(2013∼2018년, 3.5%)보다 늘어난 수치다.

유형별로는 벤처기업의 연구개발비가 약 19.7% 증가3조3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증가율이 중견기업(14.5%), 대기업(11.4%), 중소기업(5.0%)보다 큰 것으로 조사됐다.

ICT 벤처기업연구개발 활동이 활발해졌다는 의미다.

업종별로는 반도체·스마트폰 등이 포함된 '정보통신방송기기업'이 연구개발비 92.6%, 연구개발인력 73.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ICT 연구개발인력 중 '소프트웨어 및 디지털콘텐츠 개발·제작업(23.1%)' 비중 증가가 두드러졌다.

오상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5G·인공지능(AI) 등 ICT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핵심기술이 고도화되며 새로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ICT 기업연구개발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며 “통계결과를 참고해 ICT R&D 정책을 수립하는 한편, 국내기업의 R&D 투자 촉진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ICT 기업 연구개발비 추이(자료 : 과기정통부) (단위 : 십억원)

국내 ICT 기업 연구개발비 40조원 첫 돌파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