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쓰리큐-연세대 원주의대, AI 의료용 영상 진단·판독 플랫폼 구축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공지능(AI) 플랫폼 전문기업 티쓰리큐(대표 박병훈)는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대학장 이강현)과 원주 세브란스 기독병원에서 AI 기능을 탑재한 의료용 영상기기 핵심 기술 개발을 위한 협약식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티쓰리큐와 연세대 원주의대는 AI 산업(의료) 플랫폼 구축 협약식을 가졌다. 장지연 티쓰리큐 AI부문장(왼쪽)과 이강현 원주의과대학장.
<티쓰리큐와 연세대 원주의대는 AI 산업(의료) 플랫폼 구축 협약식을 가졌다. 장지연 티쓰리큐 AI부문장(왼쪽)과 이강현 원주의과대학장.>

양 기관은 결핵·골절·퇴행성 관절염·뇌질환·근골격계 질환 등 대상 질환별, 의료영상기기별 특성에 최적화한 AI 모델을 개발, 의료영상기기의 판독 수준을 한 단계 발전시킬 계획이다. 원주의대는 티쓰리큐가 개발한 AI 플랫폼 'T3Q.ai'를 활용키로 했다.

박병훈 티쓰리큐 대표는 “'객체인식 솔루션'을 활용해 치과 두부계측점 자동 추적 기술을 적용하는 엑스레이 판독 시스템을 완성한 사례가 있다”면서 “이번 협력은 의료영상 판독 분야에서 중앙시스템에만 의존하지 않고 기기 탑재형, 즉 에지 AI 기술을 본격 개발, 활용 기반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강현 연세대 원주의과대학장은 “의료 분야와 AI 서비스 분야의 융합은 미래의 정밀의학 시대를 이끌어 가기 위한 필수 수단”이라면서 “앞으로 AI와 플랫폼 구축을 통해 의료용 영상 진단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