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이희영 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장, "줄기세포 코로나19 치료 가능...규제 풀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줄기세포는 코로나19 주요사망원인인 폐렴 치료에 효과적입니다. 줄기세포 규제를 올바르게 풀어 치료 고비용 문제를 해결, 전염병 사망률 등을 낮춰야 합니다.”

이희영 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장은 20일 서울 동화면세점빌딩에서 간담회를 열고 줄기세포가 코로나19 사망의 주요 원인인 폐렴의 일종, 급성호흡부전증(ARDS)에 효과적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포스트 코로나]이희영 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장, "줄기세포 코로나19 치료 가능...규제 풀어야"

줄기세포 치료는 환자 유래 조직에서 분리한 세포를 즉시 투여하고 동시에 체외에서 최소한의 조작만으로 숫자를 증식, 다시 환자에게 반복적으로 투여하는 의료 행위를 말한다.

이 회장은 코로나19 치료제, 백신을 개발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에서 폐 질환 치료에 줄기세포를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상된 폐를 회복하는 것이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코로나19 감염환자 사망률을 낮추는 방법이라는 설명이다.

이 회장은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면역력은 일정 시간이 지나면 대부분의 사람 모두 가질 수 있으나 기저질환자 등은 이를 이겨내지 못하고 사망한다”면서 “대부분 폐를 통해 발생하는 호흡부전증 등 치료를 통해 면역력을 가질 수 있는 시간을 벌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 렘데시비르 등이 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역할이라면 줄기세포치료는 사람 폐 등의 재생을 돕는 역할”이라면서 “바이러스 치료제와 줄기세포치료를 동시에 진행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지만 현재 국내서는 이들 치료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포치료 과정은 자신의 줄기세포를 미리 저장해 활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미리 준비하지 못한 경우 조직접합성 일치하는 타인 세포를 활용하고 이외 일반인 줄기세포까지 활용 가능하다. 세포를 이용해 정맥주사 또는 직접 장기에 스프레이 형태로 뿌리는 방법도 있다.

그러나 현재 높은 비용으로 코로나19에 줄기세포 치료는 적용되지 못한다. 현재 코로나19에 줄기세포 치료를 적용할 경우 10억원 가량이 필요하다. 줄기세포 배양에 대한 규제를 풀어 현재의 고비용 체계를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 회장은 “코로나19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급성호흡부전증 등 폐 질환에 줄기세포를 이용하 경우 몇 백만개에서 1억개 이상 세포를 투여해야 한다”면서 “2~3주간 충분한 치료를 받기위해 10억원 정도가 투입되야 하기 때문에 실제 치료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9월 시행 예정인 첨단재생바이오법의 줄기세포 배양에 대한 규제 등을 올바른 방향으로 풀어 줄기세포 치료 적용에 대한 비용을 낮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