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L, 스마트공장 수준확인제도 확인기관 지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시험인증기관 최초로 '스마트공장 수준확인제도' 확인기관으로 지정받았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제도는 중소·중견기업 스마트화 수준을 확인·검증해 스마트공장의 자발적 보급·확산 기반을 조성하는 정부 지원사업이다. 기업의 제조 현장 스마트화 수준을 진단하고 향후 고도화 방향을 제시한다.

KCL, 스마트공장 수준확인제도 확인기관 지정

참여 기업은 스마트공장 수준 진단을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다. 정부기금 대출금리 인하, 정부지원 사업 지원 가산점, 조달 가산점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KCL은 이번 기관 지정을 계기로 기업의 스마트공장 수준을 객관적으로 진단하는 한편 고객사에 최적화된 스마트공장 구축 및 고도화 추진을 위한 맞춤형 가이드라인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수준확인제도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개발 관련 정부사업 기획지원, 품질관리 역량강화 교육지원 등 다양한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KCL 홈페이지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갑석 KCL 원장은 “수준확인기관 중 유일한 시험인증기관으로서 사명감을 갖고 중소·중견기업의 스마트 제조혁신 및 고도화를 위해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