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 5G깔고...VR로 'K팝·체감형 게임' 즐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사진=연합뉴스]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광화문 지역을 5G 기반의 실감 콘텐츠 문화체험 공간으로 집적화하겠다고 밝혔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22일 정부서울청사와 정부세종청사에서 영상회의로 '실감형 광화문 프로젝트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광화문 프로젝트는 VR과 증강현실(AR) 등 실감 콘텐츠 산업을 키우기 위해 정부가 마중물 역할로 추진 중인 사업이다. 올해 예산에 400억원이 반영됐다.

우선 200억원을 들여 광화문 인근에 전시·체험공간을 조성하고 K팝 공연체험, VR·AR 게임, 실감 엘리베이터, VR스마트 버스 등 다양한 콘텐츠를 만드는 데도 2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구 차관은 “5G 환경 아래서 실감 콘텐츠는 소비자가 가장 쉽고 재밌게 즐길 수 있는 핵심 서비스”라며 “대규모 시장 창출이 기대되는 유망산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광화문 일대는 박물관과 문화유적, 관광 자원이 집약된 한국 문화의 미래를 경험할 수 있는 상징적인 공간”이라며 “코로나19로 사업 추진에 애로가 있겠지만, 위기 극복 후 문화 수요를 채울 새 서비스를 제공할 기회로 활용할 수 있으니 속도감 있는 추진이 필요하다”고 독려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기재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관계자를 비롯해 이대현 한국산업기술대 교수, 김상일 서울예술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유재희기자 ryu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