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얼굴로 결제한다"…식당에도 '언택트' 서비스 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곡 LG CNS 본사 지하식당에서 직원이 안면인식 커뮤니티 화폐로 식사를 결제하는 모습. LG CNS 제공
<마곡 LG CNS 본사 지하식당에서 직원이 안면인식 커뮤니티 화폐로 식사를 결제하는 모습. LG CNS 제공>

LG CNS가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3대 정보기술(IT)을 결합한 '안면인식 커뮤니티 화폐' 서비스를 선보였다.

AI 안면인식 기술로 직원 신원을 파악한 후 미리 등록된 블록체인 기반 커뮤니티 화폐로 자동 결제된다. 모든 시스템은 클라우드에서 작동한다.

사전에 얼굴과 계좌 정보 활용에 동의한 직원은 식당 배식대에 설치된 기기에 얼굴만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결제가 이뤄진다. 스마트카드를 태깅하거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다운로드 받은 후 QR코드로 결제하는 기존 커뮤니티 화폐 이용 방식보다 간편하게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활용한다. 결제 시 기계나 사람 간 불필요한 접촉을 없애 코로나19 같은 바이러스 감염 확률을 크게 낮춘다.

이번에 선보인 안면인식 커뮤니티 화폐는 각각 디지털 혁신 영역에서 활용하던 AI와 블록체인 기술을 융합해 새로운 혁신 서비스 적용 가능 분야를 늘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LG CNS는 3월부터 본사 지하 식당 1개 배식 코너에서 시범운영 중이다. 결과를 반영해 서비스 적용 가능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LG CNS는 지난해 8월부터 자체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인 모나체인 기반 커뮤니티 화폐 결제 시스템을 마곡 본사 사내 식당 및 카페 등에 도입해 운영 중이다. 본사 3층에는 AI 기반으로 출입을 통제하고 제품을 인식해 점원 없이도 결제가 가능한 무인편의점도 시범운영한다.

이준원 LG CNS 솔루션사업개발 담당은 “블록체인 기반 커뮤니티 화폐가 AI와 만나 편리해 지면서 훨씬 더 많은 사람이 활용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최근 비대면 기술 적용 분야가 늘어남에 따라 거래 신뢰성을 높여주는 블록체인이 더욱 폭넓게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LG CNS는 GS편의점과협업하여 AI 안면인식 출입, 사물인식 자동 결제가 가능한 무인편의점을 본사 3층에 설치해 시범운영 중이다. LG CNS 제공
<LG CNS는 GS편의점과협업하여 AI 안면인식 출입, 사물인식 자동 결제가 가능한 무인편의점을 본사 3층에 설치해 시범운영 중이다. LG CNS 제공>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