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브라더스, '달콤한 자재마켓' 오픈… 고품질 자재 최대 70% 할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달콤한 자재마켓 웹사이트 화면
<달콤한 자재마켓 웹사이트 화면>

인테리어브라더스(대표 신동호)가 고품질 자재를 파격적 가격에 판매하는 '달콤한 자재마켓'을 국내 최초 오픈했다고 6일 밝혔다.

인테리어브라더스는 누구나 아름다운 공간을 만들 수 있도록 문화·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기업으로 국내외 최정상급 전문가 등 2500여명 인테리어 디자이너 인력풀을 보유하고 있다. 그동안 대리점들이 특가로 개별 품목을 판매하는 경우는 있었으나 '달콤한 자재마켓'으로 편집숍 형태로 특가 자재를 큐레이션하는 방식을 처음 선보였다.

'달콤한 자재마켓'에서는 고품질 자재를 최대 70% 할인된 달콤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타일 520여종, 마루 30여종, 고급비닐타일(LVT) 40여종 등 공간을 완성하는 데 꼭 필요한 제품군을 만날 수 있으며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프리미엄부터 1만원 이하의 가격 대비 성능이 뛰어난 자재까지 폭넓은 제품을 준비했다.

'달콤한 자재마켓'은 철저히 품질에 중점을 두고 자재를 선별했으며 브랜드를 노출하지 않고 판매하는 형식으로 가격 경쟁력을 높였다. 물류창고에서 직판하는 방식으로 유통구조를 축소, 더 저렴한 가격에 자재를 제공할 수 있다. 신제품, 주력 제품 등 자재 자체를 널리 알리거나 일부 제품의 포장에 오염·파손 등이 있어 합리적 가격에 고품질 제품을 선보이는 장도 마련한다.

신동호 인테리어브라더스 대표는 “자재비용이 전체 인테리어 비용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일반적으로 50%에서 최대 70%에 이른다”면서 “자재를 저렴하게 구매하는 것이 인테리어 비용을 절감하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특히 마감재는 공간에서 노출된 대부분의 면적을 차지하고, 마감재 품질이 공간 완성도를 좌우하는 만큼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울 7호선 학동역 쇼룸에 방문하면 온라인으로 판매 중인 모든 제품의 칩샘플과 실제 사이즈 온장샘플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으로만 보던 자재의 색상, 질감, 패턴 등을 직접 볼 수 있으며 선택한 자재가 인테리어에 실제 어울리는지 판단할 수 있다.

신 대표는 “앞으로 제품군을 더 확대해 소비자가 합리적 가격에 높은 퀄리티 자재를 구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달콤한 자재마켓'을 통해 자재의 퀄리티와 만족도는 높이고 자재 비용은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인테리어브라더스는 IBK기업은행의 창업육성플랫폼 IBK창공 구로 3기 육성기업으로 팁스(TIPS) 운영사인 액셀러레이터 씨엔티테크(대표 전화성)가 함께 육성을 맡고 있다.

달콤한 자재마켓 쇼룸 전경
<달콤한 자재마켓 쇼룸 전경>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