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1분기 매출 5329억…해외매출 비중 71% 차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넷마블, 1분기 매출 5329억…해외매출 비중 71% 차지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이 1분기 매출 5329억원, 영업이익 204억원, 순이익 57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 보다 11.6% 증가, 전 분기 보다 4.0%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39.8%, 전 분기 보다 60.1% 줄었다. 순이익(575억원)은 작년 동기 대비 35.9%, 전 분기 보다 1123.4% 늘었다.

1분기 매출 중 해외매출 비중은 71%인 3777억원으로 집계됐다. 19년 4분기 72%에 이어 2분기 연속 해외매출 70%를 넘겼다. 북미, 일본 등 주요 글로벌 시장에서 '리니지2 레볼루션',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크로스',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쿠키잼' 등이 성과를 냈다.

3월 글로벌 출시한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는 서비스 하루 만에 47개국 앱스토어 인기 TOP10에 진입한 것을 비롯해 북미 애플 앱스토어 매출 3위, 프랑스 및 주요 아시아 국가에서 매출 1위를 달성했다.

넷마블은 2분기에도 글로벌 시장 공략을 이어나간다. 모바일 MMORPG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을 이달 14일 아시아 24개국에 출시한다. 자체 IP를 활용한 모바일 턴제 MMORPG '스톤에이지 월드'를 2분기 내 전세계 동시 출시할 계획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2분기에는 3월에 출시한 A3:스틸얼라이브, 일곱 개의 대죄:그랜드 크로스 등 흥행신작 실적이 온기 반영되고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스톤에이지 월드 등이 각각 아시아와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있어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