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일 도울 발명품 1위는...특허청 '클린즈봇' 꼽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집안일을 도와줄 똑똑한 발명품 순위
<집안일을 도와줄 똑똑한 발명품 순위>

집안일을 도와줄 가장 똑똑한 발명품으로 '클린즈봇'이 선정됐다.

특허청은 5월의 발명품을 투표한 결과, '집안일을 도와줄 발명품' 첫 번째로 클린즈봇을, 2위로 무선살균건조기를 꼽았다고 밝혔다. 3위는 에브리봇이다.

투표는 특허청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달 17∼26일 실시했다. 미리 선정된 10개 후보 발명품 가운데 2가지를 댓글로 추천하는 방식이었다. 일반 국민 601명이 참여해 1200개 유효응답을 얻었다.

전체 유효응답 20.7%, 249표를 차지한 클린즈봇은 스마트 센서가 부착된 휴대용 자동 침대 살균기다. 2위 무선살균건조기는 유효응답의 17.6%, 211표를 얻었다. 무선살균건조기는 자주 세탁하기 어려운 신발을 살균 건조할 수 있는 제품이다.

3위를 차지한 에브리봇은 물걸레 전용 청소 로봇이다. 바퀴 없이 제품 무게로 걸레를 눌러줘 바닥을 더 깔끔하게 청소할 수 있게 한다.

음식물 쓰레기 물을 간편하게 뺄 수 있는 제품 '터치원', 창틀 끼움식 외부유리창 청소 제품인 '원클리니 물결망'이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이후 순서는 스마트 필터샤워기(6위), 아웃핏터(7위), 드레스북(8위) 순이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