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AI 탑재 코로나19 조기진단 모바일 CT 공동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시계방향)바텍의 모바일 CT 스마트엠에서 제공할 코로나바이러스 침범 AI 지수, 자동 폐 구획화, 코로나바이러스 폐 영역 AI 진단 구역 (사진=명지병원)
<(왼쪽부터 시계방향)바텍의 모바일 CT 스마트엠에서 제공할 코로나바이러스 침범 AI 지수, 자동 폐 구획화, 코로나바이러스 폐 영역 AI 진단 구역 (사진=명지병원)>

코로나19 거점병원과 인공지능(AI) 기업, 소형 컴퓨터단층촬영(CT) 개발 전문 업체가 힘을 합쳐 코로나19 조기진단이 가능한 AI 탑재 모바일 CT 공동개발에 나선다.

명지병원과 피노맥스, 바텍은 지난 9일 명지병원 뉴호라이즌 힐링센터에서 '코로나19 전용 이동형 CT 및 AI 솔루션 공동연구개발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각자가 보유한 노하우를 통해 코로나19 진단과 치료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AI 탑재형 모바일 CT 개발을 비롯한 관련 연구와 기술교류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명지병원은 코로나19 확진환자 진료 및 연구경험과 임상시험 인프라, 바텍은 바이러스성 폐렴 전문 진단이 가능한 저선량·고해상도 이동형 CT 관련 기술, 피노맥스는 폐CT와 엑스레이 영상 데이터를 통한 코로나19 진단속도와 정확성을 높여줄 AI 서비스 등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바텍이 개발한 이동형 모바일 CT를 명지병원에 설치해 폐CT 데이터와 피노맥스의 AI 알고리즘 최적화 기술을 접목한 기관생명윤리위원회(IRB) 기반 연구와 현장 테스트에 착수하게 된다.

(왼쪽부터)현정훈 바텍 대표,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 김한석 피노맥스 대표 (사진=명지병원)
<(왼쪽부터)현정훈 바텍 대표,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 김한석 피노맥스 대표 (사진=명지병원)>

현정훈 바텍 대표는 “크기와 피폭선량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존 전신CT(MDCT) 보다 많은 장점을 지닌 모바일CT '스마트엠'에 AI를 탑재하고 코로나19 거점병원에서의 임상시험까지 할 수 있어 기쁘다”며 “3개 기관의 긴밀한 협력으로 혁신적 성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한석 피노맥스 대표는 “세계 최초로 AI가 탑재된 코로나 AI CT를 한국의 코로나 19 극복 사례로 하반기 미국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명지병원 AI 임상데이터는 한국과 미국의 인허가 검증용으로 사용된다”고 말했다.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이 선정한 11대 핵심의료기기의 국산화 품목에 이동용 CT와 AI 솔루션 등이 포함돼 있을 만큼 중요한 과제”라며 “코로나19 연구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것은 물론, 빠른 시일 내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